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투고
【감상】 시 - 우리는 하나

우리는 하나

태종호
(한민족통합연구소)

 

앞마당에 서있는 감나무에서
아내가 간짓대로 따 온 감 두 개

하나는 고운 빛깔의
크고 잘생긴 감
또 하나는 벌레 먹은
작고 못생긴 감

양지에 마주앉아 까꼬 다듬어
빨랫줄에 매달아 놓으니

크기는 비록 달라도
둘 다 영락없는 곶감이구나.

 

 

박상준 기자  sjbak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