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학계/종교계
김해시에서 펼쳐진 김해 김氏 춘향대제

지난 4월 15일(금) 오전 11시부터 김해시에서는 김수로왕과 허황후를 비롯해 가락국 왕과 왕비의 위패를 모시고 성대히 진행되는 춘향대제가 펼쳐졌다.

숭선전의 모습

김해시 가락로93번길 26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전국 각지에서 참여한 종중의 어르신을 위시하여 종중 관계자 그리고 김해 김씨와 양천 허씨 성씨를 가진 참례객 및 지역의 정재계 관계자들이 현장 참석하여 춘향대제의 뜻을 기렸다.

해마다 봄과 가을에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작년에 이어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한 방역지침에 따라 제례 관계자외 참례객의 방문을 전면 금지함에 따라 당일 현장에는 약 300여 명의 인원만이 행사에 참여하였다.

김수로왕릉

가락국에는 4殿이 있다. 우선 김수로왕과 허황후의 위패를 모신 숭선전崇善殿이 있고 그 옆에는 가락국 2대부터 9대까지의 왕과 왕비의 위패를 모신 숭안전崇安殿이 있다. 그리고 10대 양왕(구현왕)과 계화왕후의 위패는 다른 지역에 모셔져 있는데 산청山淸의 덕양전德讓殿이 그곳이다. 마지막 네 번째 전은 김유신 장군과 부인을 모신 사당으로 경주에 있는 숭무전崇武殿이다.

숭안전의 모습

그래서 숭선전과 숭안전 그리고 덕양전과 숭무전에서는 봄과 가을로 큰 제사를 올리고 있으며 가락국의 후예인 700만 종친들이 이 행사를 기리며 참여하고 있다.

또 김수로왕과 허황후 사이에서 나온 김해 김씨 외 인천 이씨와 양천 허씨도 이 행사에 참여한다.

허황후릉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