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투고
【시】 무지개 은하수
이미지출처=이원규님

 

 

밤하늘 은별들과 마주앉아
하늘의 번민을 들었다
무한 창공을 뛰어내리는 별들의 용기를 보았다

한 편의 신화가 되기 위해
스스로 별똥별(流星)이 되어 사라지는
하늘의 희생을 보았다

북두칠성에 걸린 언약 앞에
하늘은 언제나 하늘일 수밖에 없다는
신성불가침을 보았다

오리온과 아르테미스에게서
하늘의 슬픔을 보았다

슬픔이 다시 치유처럼 위로가 되는
하늘의 권능도 보았다

칠십 억 명이나 되는 인류의 고된 삶들을
누군가 일일이 지켜보고 있었다
은황의 눈빛들 총총한 별밤이었다.


- 박얼서 님

박상준 기자  sjbak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