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역사
부산시립박물관의 특별사진전 <가야유적 발굴의 최전선>- 갸야문화에 대한 심층적인 이해 기회 제공은 좋으나 잘못된 인식에 대한 우려 존재

  부산시립박물관 소속 복천박물관은 지난 3일부터 7월 24일까지 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2022년 특별사진전 <가야유적 발굴의 최전선>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사진전은 최근 발굴 조사된 가야유적을 출토된 유물 사진과 복천박물관의 자세한 설명을 통해 알기 쉽게 전달하는 전시로, 최근 가야유적의 중요 이슈를 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시에는 발굴조사기관, 연구소, 박물관 등 총 11곳에서 소장 중인 14개 유적 80여 장의 유물 사진이 금관가야·아라가야·소가야·대가야 등 6개의 권역별로 나눠 소개될 예정이다.

(좌) 금관가야인의 제사공간, 김해 유하동 유적 *한화문물연구원 제공     
우) 아라가야의 중심에서 발견된 중국청자, 함안 말이산고분군 75호분 *경남연구원 역사문화센터 제공
(좌) 소가야 최초의 봉토무덤, 산청 중촌리 D-M1호분 *경남연구원 역사문화센터 제공 
(우) 옥전 고분군 내 유적의 큰칼 6자루 *한빛문화재연구원 제공

  특히, ‘새로운 가야’라는 주제로 전북 동부지역의 가야유적도 소개돼 시민들의 가야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힐 것으로 기대되며, 아울러 「창녕 퇴천리 토기가마터」 등 유적 발굴 동영상도 함께 상영돼 실제 발굴조사 현장의 생동감을 느껴볼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된다. 

(좌) 국내 최대규모 가야토기 가마, 창녕 퇴천리 토기가마터 *동아세아문화재연구원 제공
(우)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30호분에서 출토된 당시 식생활을 알 수 있는 패각류가 들어있는 항아리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제공

 또한, 부대행사로 전시 담당 학예연구사의 갤러리 토크도 마련됐다. 오는 5월 27일과 6월 24일 오후 3시 양일간 시민들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나동욱 복천박물관장은 “다양한 가야유적이 가지는 다양성 속에서 하나의 일관된 주제를 찾아보고, 가야문화에 대한 보다 심층적인 이해를 도모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대표 전시 사진으로 제시한 합천의 옥전 고분군 내 유적에서 발견된 큰칼 6자루 사진에 대해 "다라국 무덤"에서 발견된 것으로 제시한 점은 큰 문제점이라고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다라국은 일본서기에 나오는 임나7국에 해당하는 용어로, 이미 여러 국내 역사학자들이 이 지명을 한반도 내에 비정해서는 안된다는 비판이 거세게 제기되었다. 특히 가야사의 지명에 대해 평생을 연구한 이병선 부산대 명예교수는 '합천'의 옛 이름으로 『삼국사기』에 나오는 '대량(大良)'은 고대 발음에서는 '다라'로 읽힌 것이 아니라 '가라'로 읽혔으며 삼국시대에는 강양군으로 불렸을 때에도 이 지명 또한 가야(또는 가라)의 음이 변한 것임을 쉽게 알 수 있다고 밝힌 적이 있다. 만일에 『일본서기』의 다라(多羅)를 (합천) 옥전의 다라로 본다면, 이병선 교수의 비판처럼 임나(任那)10국 중 9국도 남한에 있었음이 전제되어야 하고, 임나가 김해 등 낙동강 유역에 있었음을 보이는 근거가 분명히 제시되어야 할 것이다. 

 최근 발굴 조사된 가야유적에 유물 사진에 대한 일반 시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좋은 취지로 마련된 이번 전시회가 한반도에 존재할 수 없는 지명을 비정함으로 오히려 가야 유적을 제대로 이해하는 데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문제점이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박태민 기자  history10031003@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