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학계/종교계
<2022 증산도 후천 선문화 국제학술대회> 개최

‘후천선仙과 수부首婦’ 주제, 17일부터 나흘간 대전에서


증산도 상생문화연구소(이사장 안경전)가 <2022년 봄 - 증산도 후천 선문화 국제학술대회>를 연다. 

지난해 봄-가을에 이어 세 번째를 맞는 이번 학술대회 주제는 <후천선仙과 수부首婦>로 5월17일부터 20일까지, 대전의 증산도 교육문화회관을 중심으로 온-오프라인 진행된다.

선천(先天) 봄여름 문명을 지나 바야흐로 새 문명이 열리는 이 가을개벽기, 지구촌에 대병란(大病亂)이 휘몰아치면서 사람들이 물질문명 넘어 영성문화로 눈을 돌린다. 

수행과 명상, 마음공부를 찾는 이들이 늘어난다. 지금까지 과학기술과 경제가 이끌어온 1,2,3,4차 산업혁명을 뛰어넘는 초(超)과학 초(超)기술의 ‘제5차 문명’ ― 바야흐로 ‘후천 선仙문화’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

2021년 가을 증산도 국제학술대회 현장 모습

넘치는 생명력을 간직한 후천세상 불멸의 존재, ‘후천 선仙’이란 어떤 사람, 어떤 경지인가. 후천 선仙문화란 어떤 것인가. 나아가 ‘수부首婦’는 누구이며 그 위상과 역할은 어떤 것인가.

이런 큰 질문을 걸어두고 ▶첫째날 ‘동서양의 신화와 여성’, '동서양의 마고문화' ▶둘째날 '도교의 수행과 신선', ‘증산도의 수부론과 여성문화’ ▶셋째날 '동아시아의 신선사상', ‘후천 선仙사상과 삼랑선三郞仙’ ▶넷째날 ‘한국 신선사상의 맥', '선문화와 수행'이라는 개별주제로 국내외 60여 명의 학자와 전문가들이 논문발표와 토론을 이어간다. 상생문화연구소 안경전(安耕田) 이사장이 ‘빛의 인간 : 선천선을 넘어 후천 삼랑선으로’라는 주제로 강연하는 특별순서도 마련됐다.

상생문화연구소 안경전 이사장의 특별강연

상생문화연구소 한 관계자는 “이번 학술대회는 증산상제님의 반려자이자 뭇 생명의 어머니이신 수부님의 말씀과 행적, 나아가 증산도 수부관首婦觀을 깊이 조명하는 특별한 계기가 될 것이며 이와 함께 한국인과 인류의 시원역사가 발원한 2만 5천년 전 '마고여신' 문화에 대한 주제 발표와 토론을 통해 선.후천의 선仙문화 원류를 제대로 깨치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라며

또한 "이번 학술대회에는 인문-문화-사상계의 석학들이 대거 참여해 이론과 학문 차원을 넘는 통찰(洞察)로 인류의 오늘을 진단하고 내일을 내다보는 ‘큰 눈’을 뜨게 해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2021년 가을 증산도 국제학술대회 현장 모습

증산도(jsd.or,kr) 본부가 주관하고 STB상생방송, 상생출판사, 한韓문화타임즈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STB상생방송 채널과 유튜브(상생문화연구소)를 통해 생중계된다. 문의는 1577-1691로 하면 된다.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