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history 국내탐방
충청남도 홍성군, ‘제4회 결성읍성 단오축제’ 개최-신목대제 및 결성현감 부임 행차 재현, 단옷날 민속놀이 체험 등

 충청남도 홍성군 결성면 문화재보호회에서 단옷날을 기념하는 행사인 ‘제4회 결성읍성 단오축제’를 오는 6월 3일부터 4일까지 이틀간 개최한다.

 올해 4회째를 맞이하는‘결성읍성 단오축제’는 지역의 수호목(회화나무)에 결성면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기 위해 지역 향토 문화로 전승해온 신목대제를 단오축제로 발전시킨 축제로, 한해 풍년을 기원하며 매년 단옷날(음력 5월 5일) 결성 읍성 일원에서 진행된다.
 본 행사는 3일 오전 11시 결성면 결성읍성 형방청에서 신목대제를 거행하고, 4일에는 본격적인 주말을 맞이해 결성현감 부임 행차 재현과 함께 방문객을 위한 단옷날 민속놀이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제기차기, 널뛰기, 창포물에 머리 감기 등 전래놀이 및 민속체험과 함께 앵두화채를 비롯한 단오 음식을 체험할 수 있는 부스가 설치돼 방문객들이 축제를 즐기며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서계원 문화관광과장은 “선열의 숨결이 살아 숨 쉬는 역사의 고장, 결성면에서 선조들이 즐겼던 단오 풍습과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며 많은 참여를 부탁했다.

윤선혜 기자  skyblue012sky@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