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서울시, 한옥에서 특별한 여름나기 ! <남산골 바캉스> 오픈- 남산골한옥마을,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방법으로 도심 속 ‘더위 탈출’

 서울시는 도심 속 전통가옥을 만나볼 수 있는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오는 7월 15일부터 8월 28일까지 이색 피서 프로그램인 <남산골 바캉스>를 시작한다. 

 <남산골 바캉스>는 전통가옥 안에서 옛 선조들의 방법으로 더위를 피하는 프로그램으로, 점차 회복되는 일상과 시작되는 더위 속 시민들에게 색다른 휴식을 제공하고자 마련되었다.
 지난해, 팬데믹 상황 속 안전한 휴식공간을 제공하고자 <옥인동 윤씨(尹氏)가옥> 사랑채를 소규모 인원에게 제공한 <남산골 바캉스> 프로그램은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예매 초반부터 ‘전석 매진’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체험 후 진행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체험 전반에 대해 92% 이상이 매우 만족함을 나타내었고, 가장 만족스러웠던 것으로는 단독 공간에서의 휴식과 1인 다과상 제공을 선택하였다.

 올해 <남산골 바캉스>는 더욱 진일보(進一步)한다. 남산골한옥마을의 손에 꼽히는 경관을 볼 수 있는 <사랑채>뿐만 아니라 <옥인동 윤씨가옥>의 나머지 공간 모두를 온전히 나와, 우리만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제공된다. 

남산골바캉스 진행장소 <옥인동 윤씨가옥>

  완벽한 휴식이 되고자 체험시간은 1시간 30분으로 운영하고, 보다 안전한 체험을 위해 불특정 다수가 아닌 1인부터 최대 4인까지 소규모 그룹 인원으로 사전예약을 받아 진행한다.
 냉방시설이 없어도 한옥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서늘한 마룻바닥에서 옛 선조들의 지혜가 담긴 죽부인을 베개 삼아 망중한을 즐길 수 있다. 
 고누 · 윷 · 공기놀이 등 남녀노소 구분 없이 즐길 수 있는 전통놀이 도구를 비치해 단 한순간도 무료할 틈 없는 시간을 제공한다. 
 또한, 손에 꼽히는 경관을 자랑하는 곳인 만큼 한옥과 풍광이 어우러져 전에 없던 최고의 인생 사진을 찍을 수 있을 것이다.

남산골바캉스 진행 모습

 더불어 전통음식 연구가(정금미 전통음식연구원 원장)가 직접 만든 다과와 그에 어울리는 음료로 차려낸 ‘1인 1소반 다과상’이 제공된다.
 멥쌀가루와 막걸리만 넣어 전통적인 방법으로 발효시켜 만든 우리나라 전통 여름떡인 ‘꽃증편’과 삼국시대부터 전해오고 의례에도 올라가던 귀한 음식으로, 쇠고기 우둔살에 꿀과 간장으로 맛을 더해 풍미가 진한 ‘수제육포’를 준비했다. 그리고 달콤한 맛으로 팥과 한천, 자색고구마를 넣어 만든 ‘양갱’을 맛볼 수 있다. 
 전통음식 및 혼례음식 연구가 정금미 원장은 (사)한국전통음식연구소 기능보유자이며 조선 왕릉 제수품 중박계 복원제작을 하였다. 한국국제요리대회 시절 음식부문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한국 음식관광박람회 궁중음식의례부 서울시장상등을 수상한 바 있다. 

 본 프로그램은 7월 15일부터 8월 29일까지 매주 금~일요일 진행된다. 체험비용은 1인당 12,000원으로 24개월 미만은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회차당 최대 4인까지 소규모 그룹으로 이용 가능하다. ※ 예매 시 유의사항 : 냉방시설 미설치, 선풍기 제공

 예매는 6월 29일(수) 오후 2시부터 네이버 예약(https://booking.naver.com)에서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남산골한옥마을 홈페이지(www.hanokmaeul.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남산골한옥마을 한옥마을운영팀 (02-2261-0517)으로 연락하면 된다. 

김대한 기자  daehannama73@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