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history 독립운동사
충의를 위해 순절한 호국선열의 숭고한 넋을 기리다  

문화재청 칠백의총관리소(소장 류시영, 충남 금산군 소재)와 만인의총관리소(소장 정영환, 전북 남원시 소재)는 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당시 왜적에 맞서 싸우다 순절한 호국선열의 애국정신을 기리는 순의제향(殉義祭享) 행사를 오는 23일 오후 3시 충남 금산군에 있는 칠백의총과 26일 오후 3시 전북 남원시에 있는 만인의총에서 각각 거행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제430주년을 맞는 23일 칠백의총 순의제향 행사에는 문화재청장을 비롯하여 칠백의사 후손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행사는 ▲ 초헌관(칠백의총관리소장)의 분향(焚香, 향을 피움), ▲ 초헌관이 헌작(獻爵, 술잔을 올림)하는 초헌례(初獻禮), ▲ 축관(祝官)의 축문 낭독, ▲ 아헌관이 헌작하는 아헌례(亞獻禮), ▲ 종헌관이 헌작하는 종헌례(終獻禮), ▲ 대통령 헌화(獻花, 문화재청장 대행)와 분향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제향행제(祭享行祭) 후에는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의 살풀이춤과 의총 참배가 이어진다.
  
칠백의총은 임진왜란 당시 의병장 조헌(趙憲)선생과 승장 영규(靈圭)대사가 이끄는 700여 명의 의병이 금산 연곤평(延昆坪)에서 1만 5,000여 명 왜적과 싸우다 모두 순절하자 그분들의 유해와 의로운 넋을 함께 모셔놓은 곳이다. 

민족의 빛나는 호국정신의 상징이자 그 숭고한 가치를 가슴에 새겨야 할 뜻깊은 유적으로,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되어 있다.

26일 제425주년을 맞아 만인의총에서 열리는 만인의사 순의제향 행사에는 문화재청장을 비롯하여 지역 국회의원, 전북도 행정부지사, 남원시장, 만인의사 후손 등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는 칠백의총과 동일한 식순의 제향 행제, 남원시립국악단의 정화무인 지전춤과 창작국악인 만인의 염원 등 추모 공연과 의총 참배로 진행된다. 
  
만인의총은 정유재란 당시 최대 격전지인 남원성 전투에서 5만 6,000여 명의 왜적과 싸우다 순절하신 민·관·군 의사를 모신 곳으로, 민족의 빛나는 호국정신의 상징이자 우국충절의 숭고한 가치를 되새길 수 있는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이다. 

올해 제향 행사장에서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하여 유증상자 및 마스크 미착용자 등은 입장이 제한되며 입구에서는 손소독 및 발열 체크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한 관계자는 “앞으로도 호국선열의 애국정신을 널리 알리고 이들의 숭고한 나라 사랑 정신을 되새길 수 있도록 지역 주민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꾸준히 개발ㆍ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