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학계/종교계
10년을 수행해도 어려운 과정을 단 3일만에 ! 그 비법 10월 3일 대공개무병장수,후천 신선 명상수행법 【광선아기 전수 성례식】 10월 3일 낮 12시 30분 STB상생개벽뉴스 생방송

불교와 도교가 추구하는 궁극적 인간상,인간의 목적을 얘기할 때 우리는 성불(成佛)과 득도(得道)라고 합니다. 결국 사람이 추구하는 완성된 인간상이 바로 성불(成佛)과 성선(成仙) 즉 도통(道通)입니다. 

혜명경 속 도태도와 출태도

도가 수련서 <성명규지>나 <혜명경>에 보면 성선(成仙) 즉 무병장수의 신선이 되기위해서는 신선아기,부처아기를 탄생시키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불가에서는 이를 법신(法身)이라 하였다고 하는데요 바로 '법신아기'가 나오는 겁니다. 이런 아기가 나오기 전 단계를 도태(道胎 도의 태아)라는 말도 전해져오고 있습니다.  

실제 도가에서는 이러한 법신아이를 낳는데 최소 열달이 차야 아기를 낳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 바쁜 현대인으로서는 사실상 불가능한 수행 과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놀라지 마십시오 !  이번 증산도 신선조화 수행법의 초기 단계에서의 "광선아이 성례식"을 통하여 수행을 하면 단 3일만에도 '신선아기'가 태어나게 됩니다. 수치로 따질 수 없는 것이지만 굳이 따진다면 최소 100배 이상 빠르게  【광선아기】가 탄생합니다. 후천 신선 명상수행법이 이렇게 놀랍습니다.  이 아기가 탄생하는 예식을 통해서 '광선아이'가 탄생하면 무병장수 신선의 가능성이 활짝 열리는 것입니다. 

안경전 종도사님이 최초로 전하는 무병장수,후천 신선 명상수행법 【광선아기 전수 성례식】 

▷언제 : 2022년 10월 3일(월) 12시 30분
▷어디서 : STB상생개벽뉴스
▷문의 : 1577-1691 / www.stb.co.kr

10월 3일  개천절에는 삼신상제님께서 직접 전수해 주신 무병장수 삼신조화 후천 신선문명 도통법 제 1차 2단계인 광선아기 만들기 예식이 있습니다. (상생방송,유튜브 상생방송 채널 생방송)

이 예식은 선천의 종교와 수행 세계에서는 꿈도 꿀 수 없는 상제님 도의 세계에서 처음으로  공개하는 것입니다. 

삼신일체 상제님이 내려주신 조화빛실을 내려받아 내 안에 진리의 몸, 나의 법신을 잉태해서 광명의 신선아기를 만드는 삼신조화 공부법을 상생개벽뉴스 시간에 공개합니다. 많은 참여 관심 바랍니다. 

삼신 수행 체험기 광선아기 체험 중 일부

☞시천주주 수행을 하는데... 배 아래에서 자궁 주머니 같은것이 보이고 애기가 나올려고 준비하고 있는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더욱 수행에 집중하니 갑자기 갓난아기가 탯줄을 달고 나온게 보였습니다. (구○○)

☞도공에 더 집중하다 보니 뱃속에 아기 머리가 보였습니다. 조막만한 손도 보이고 앞을 향해 앉아있는 모습이었는데 계속 주문을 외워주니 저를 향해 돌아 앉아 안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김 ○○)

☞도공을 몰입해서 하니 눈앞에 이쁜 광선아기가 입에 공갈젖꼭지를 물고 있었고 눈이 똘망했습니다. 손뼉을 치면서 도공을 따라하고 내 주변을 뱅뱅 돌았고 내가 손을 뻗으니 내 손을 맞잡고 가슴에 폭 안겼습니다. (권○○)

☞태을주 도공을 하면서 하단전이 밝은 빛으로 점점 커지더니 그 속에 광선태 아기가 앞으로 서서히 나왔습니다. (전○○)

☞주문을 좀 읽고 일어나서 앉았는데 배가 묵직한것이 사라졌습니다. '어 뭐지?' 했는데 머리 위에 광선태아가 올라가 있었습니다 (이○○)

☞ 도공 수행을 하는데 세번의 다른 장면으로 넓고 푸른 바다가 연속해서 보이더니 임신 9개월 정도의 사이즈의 자궁내 태아가 선명하게 보였습니다. (원○○)

☞계속 수행을 집중 했습니다. 그러자 그 해마 같은 태아가 쑥쑥 변하면서 커지는 것이 보였습니다. 나중에는 해맑게 웃는 동자 같은 동글동글한 어린아이가 절보고 웃는데 저도 웃는 모습이 하도 이쁘고 건강해 보여서 같이 웃었습니다. (김○○)

***신비로운 체험 내용 전체 내용은 광선아기 성례식 이후의 STB상생개벽뉴스 생방송을 통해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유수연 기자  miracle2005@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