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재난&대비
'러시아가 쐈으면 3차 세계대전’

3차 세계대전은 언제든지 시작될 수 있습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불과 5㎞ 떨어진 폴란드 시골 마을에 미사일 두 발이 떨어져 전 세계를 '3차 세계대전' 의 공포로 몰아넣었습니다.

러시아는 15일 수도 키이우를 비롯해 우크라이나 전역에 100발이 넘는 대규모 미사일 공습을 가했는데요 미사일공습은 그동안 계속 있어왔지만 폴란드 영토가 타격을 받은 건 처음입니다. 미사일 두 발이 폴란드 동부 지역인 프르제워도우에 떨어져 폴란드 시민 2명이 사망했습니다.

자국민이 사망하자 폴란드 정부의 경계수위도 최고조로 올라갔습니다.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는 긴급국가안보위원회를 소집했고, 군 대비 태세도 격상했습니다.  

폴란드는 나토 회원국인데요 나토 헌장 5조는 ‘한 나라에 대한 공격을 회원국 모두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해 대응하도록 못박고 있습니다. 러시아가 폴란드에 ‘의도적 공격’을 가한 것이라면, 나토 회원국들이 힘을 합쳐 이에 맞서야 하는 상황. 한마디로 세계대전이 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사건 발생 초기 해당 미사일의 배후로 러시아가 지목되면서 나토와 러시아 간 군사적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 국방부는 "폴란드 국경에 대한 공격은 없었다"고 강조하며 펄쩍 뛰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 성명을 발표해 미사일이 러시아에서 발사됐을 가능성이 적어 보인다고 밝혀 진화에 나섰습니다. 폴란드 영토에 떨어진 미사일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미사일을 막기 위해 발사한 것이라고 나토와 폴란드도 서둘러 발표했습니다.
상황이 어느 정도 정리가 되며 확전 우려는 가라앉았지만 이번 사태는 유럽이 가진 지정학적 위험성을 그대로 보여줬습니다. 우발적 사고에 따른 확전이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음을 여실히 보여주었습니다.
 
이번 사태에서도 보듯 한번의 실수, 하나의 미사일로도 세계대전이 촉발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상존하고 있습니다. 전쟁이 계속되는 한 언제든 같은 일이 벌어질 수 있습니다 우발적인 사고가 일어날 위험은 지속적으로 높아져만 가고 있습니다. 

출처 : 상생개벽뉴스 

유수연 기자  miracle2005@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