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제47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수상작 전시-대통령상 김명자 ‘불복장(문수사 답호, 해인사 요선철릭)’ 등 136 작품 전시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경훈)과 (사)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이사장 박종군)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47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수상작 전시가 오는 15일(목)부터 21일(수)까지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전시관 ‘결’·‘올’(서울 강남구)에서 개최된다. 시상식과 개막식은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1층 풍류극장에서 12월 14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올해로 47회를 맞이하는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은 모든 전통공예 분야를 대상으로 하는 유서 깊은 공모전으로, 전통문화의 저변을 확대하고 전통공예 분야에서 뛰어난 실력을 갖춘 작가들을 발굴하기 위한 등용문 역할을 담당해 왔다.

  이번 전승공예대전에는 전통공예 12개 분과에서 총 311작품이 접수 되었으며, 1차 심사(9.14.~19.)와 대국민 인터넷 공람(9.29.~10.8.), 전문가 현장실사(10.10.~14.), 2차 심사(10.25.)를 거쳐 영예의 대통령상을 비롯한 7개의 본상 수상자가 결정되었다.

  심사결과 ▲대통령상에는 김명자 작가의 ‘불복장(문수사 답호*, 해인사 요선철릭**)’이 선정되었다. 이 작품은 “정교하고 뛰어난 바느질 솜씨로 제작된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전승 기술의 정수를 보여준다”는 극찬을 받았다.
* 답호 : 고려~조선시대 관리들이 입었던 옆트임이 있는 조끼형의 긴 겉옷
**요선철릭 : 허리에 주름이 있는 철릭(상의와 하의를 따로 구성하여 허리에 연결시킨 형태의 포(袍))

대통령상, 김명자 作 ‘불복장(문수사 답호, 해인사 요선철릭)’ 
- (왼)답호, (오)요선철릭, (아래)겹친 것 -  *사진 제공: 문화재청 (이하 같음)
국무총리상, 임미선 作 ‘책거리 8폭 병풍’

▲국무총리상은 책거리 병풍을 자수로 표현한 임미선 작가의 ‘책거리 8폭 병풍’이 기법과 색채가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에는 다섯 가지 농담의 맑은 홍색들을 전통방식 그대로 제작한 남혜인 작가의 ‘홍화염색’이, ▲문화재청장상에는 다양하고 독특한 기법으로 궐어와 연꽃을 멋스럽게 장식한 유용철 작가의 ‘분청 인화 어문호’가 선정되었다. ▲국립무형유산원장상에는 아홉 종류의 동물들이 총 99마리 그려져 길상의 의미를 담은 우주희 작가의 ‘서수낙원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상에는 목가구인 책장에 사군자와 당시(唐詩)를 입사 공예기법으로 정교하게 장식한 김선정, 김문정 작가의 ‘은입사 장식문 책장’,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이사장상에는 의장용 관복, 탕건, 갓을 보관하기 위한 상자를 지공예 기법으로 만들고 장식한 박금자 작가의 ‘관복함, 탕건집, 갓집’이 선정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남혜인 作 ‘홍화염색’
문화재청장상, 유용철 作 ‘분청 인화 어문호’
국립무형유산원장상, 우주희 作 ‘서수낙원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상, 
김선정, 김문정 作 ‘은입사 장식문 책장’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이사장상, 박금자 作 ‘관복함, 탕건집, 갓집’

윤설희 기자  polymath0301@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