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재난&대비
해돋이의 명소 간절곶(艮絶串)의 비밀

1월 1일 양력 설날 이른 아침 해돋이를 가신 분들이 많으실텐데요 해돋이 명소로 알려진 정동진, 호미곶과 함께 동해안 최고의 일출 여행지로 꼽히는 곳이 바로 간절곶인데요 이 간절곶은 정동진보다는 5분 먼저, 호미곶보다는 1분 먼저 해돋이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대부분 이 간절곶의 한자를 유념해서 보지 않고 그저 간절하다 할 때의 간절인줄 알고 있습니다. 간절하고 애절한 사랑을 담아 대형 우체통도 만들어놓았는데요  

그런데  그런데 실제 간절하다 할 때의 한자는 懇切이구요 간절곶은 艮絶입니다. 간절곶의 간(艮)은 간방(艮方)을 나타내는 괘명입니다. 『주역』 「설괘전」에 간은 동북방을 나타내는 괘이니, 만물이 끝을 이루는 것이요, 처음을 이루는 것이다. 그러므로 (성인의) 말씀은 간방에서 이루어진다.. (『주역』 「설괘전」 제5장)라고 되어있습니다. 


간(艮)은 공간으로 보면 동북방인 우리나라를 나타내고 있구요 밤새 달려온 달이 쉬고 해가 활동을 시작하려는 곳이다. 그래서 간(艮)은 시간으로 보면 해가 밝아오는 새벽입니다. 새벽은 새롭게 열린다(闢, 열릴 벽)는 개벽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간절(艮絶)은 간방이 여기에서 끊어진다, 끝난다는 뜻입니다. 즉, 간방의 결실맺는 기운이 일본으로 넘어가지 않고 여기에서 열매맺는다. 끝난다는 것을 후세에 전하고자 한 조상님들의 지혜가 깃들어 있는 것입니다. 

 
간괘(艮卦)는 또한 마침과 시작, 열매, 새싹을 상징한다. 그래서 간괘의 이런 특성을 『주역』 「설괘전」 6장에서 덧붙여“종만물시만물자막성호간(終萬物始萬物者莫盛乎艮)”이라 한다. “만물을 끝맺고 만물을 시작하게 하는 것은 간보다 더 나은 것이 없다.”고 하였습니다. 
 
이를 통해서도 우리나라가 간방이며, 우리 조상들은 우리나라가 간방이란 것을 역(易) 철학을 통해 이미 알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한민족의 역사의 전개과정과 지리적 과정을 제대로 이해한다면 지금은 간방에서 인류의 역사와 문명을 정리하고 마감하는 시간대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2013년 전 세계는 더욱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으며 한국문명의 움직임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다시한번 간방 한반도를 중심으로 남북한 전쟁위기 또한 주시받고 있습니다. 2023년 한해를 시작하면서 간방의 사명을 한번 생각해보았으면 합니다.

출처 : 상생개벽뉴스 2023년 1월 1일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