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history 국내탐방
민영환이 입었던 서구식 군복, 국가등록문화재 등록 예고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죽음으로 항거한 민영환(閔泳煥, 1861-1905)이 입었던 서구식 군복이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되었다.

이번에 문화재청을 통해 등록 예고되는 「민영환 서구식 군복」은 조선말 문신이자, 명성황후의 조카로 대한제국의 개화 관료였던 민영환(閔泳煥, 1861-1905)이 입었던 서구식 군복이다. 

서구식 군복제도는 1895년 ‘육군복장규칙’에 따라 시행되었으며, 본 유물은 1897년 및 1900년에 개정된 ‘육군장졸복장제식’에 따라 예모·대례의·소례견장·대수 등 구성요소를 대부분 갖추고 있어 복식사적 가치가 충분하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등록 예고된 「민영환 서구식 군복」에 대해 30일간의 예고기간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 등록할 예정이다.

한편, 민영환(閔泳煥, 1861~1905)은 을사늑약이 강제로 체결되자 조약의 폐기를 상소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1905년 11월 4일 새벽, 국민과 각국 공사에게 보내는 유서를 남기고 단도로 자결하였다. 뒤에 충정(忠正)이라는 시호와 함께 영의정에 추증되었다.(증산도 도전 측주)

선생의 피묻은 옷이 보관되었던 방의 마룻바닥에서 돋아난 푸른 대나무(청죽)는 당시 대한매일신보 등에 보도되어 세간에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