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낭만 속으로, 제8회 다카포 오케스트라 18일 정기연주회

오는 3월 18일 성남 아트리움에서는 ‘낭만’을 주제로 한 제8회 다카포 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가 개최된다. 

지휘자 선중규님의 모습

이번 공연은 낭만시대를 대표하는 작곡가의 레퍼토리로 구성되며, 연주되는 주페, 차이코프스키, 라흐마니노프의 세곡은 모두 듣는 이를 위로해주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특히 라흐마니노프가 교향곡 1번을 작곡한 후 극심한 우울증에 빠졌었는데, 교향곡 2번으로 대성공을 거둔 후 글린카상의 영예를 차지하게 됨으로써, 그를 러시아를 대표하는 작곡가로서 비상할 수 있게 해주었다. 

주페-시인과 농무 서곡으로 연주회의 시작을 알린다. 시인과 농부는 1848년에 작곡된 오페레타로 서곡은 세계3대 서곡을 불릴 정도로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이어서 연주되는 곡은 차이코프스키-호두까기 인형 모음곡이다. 호두까기 인형 모음곡은 본래 8곡이지만 이번에는 제1곡, 제2곡, 제7곡, 제8곡을 선보인다.

2부에서는 라흐마니노프의 걸작 교향곡 제2번을 들려줄 예정이다. 전체 4악장으로 구성되며 한 편의 대하드라마와 같은 웅장한 스케일과 힘을 자랑하면서 걸작다운 위용을 보여준다.
         
다카포 오케스트라는 이번 연주회에 창단 이후 처음으로 3관 편성 이상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다카포 관계자는 “봄이 찾아오는 3월, 새롭게 시작되는 모든 일이 설레는 계절입니다. 연주회에 오시는 분들이 이번 공연을 통해 위로받고, 새롭게 비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이날 행사내용은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성남아트리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