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이런 책, 저런 영화
좋은땅출판사, 신간 ‘앵그리 보스’ 출간책임지는 순서, 『고객은 상급자다』

직장 상사가 미웠던, 우리 모두의 이야기
경영자, 중간관리자, 인사관리자, 자영업자의 필독서

좋은땅출판사가 직장 내 상급자와 하급자 사이의 갈등에 관한 책인 신간 ‘앵그리 보스’를 펴냈다.

이 책으로 독자는 상급자와 하급자의 처지를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쉽고도 강력한 해답을 얻게 될 것이다.

사실 앵그리 보스는 반어적인 제목이다. 상급자들의 마음을 어렵게 하는 하급자들을 말하기 위해 상급자로서 저자 자신을 먼저 강하게 비판한 것이다. 물론 얼마든지 괜찮을 것이다. 상급자치고 누군들 왕년에 하급자가 아니었겠는가.

이 책에서 저자는 권위를 ‘책임지는 순서’라고 정의한다. 순식간에, 상대방의 권위를 인정해야 할 이유가 생겨버린다. 왜? 그가 그만큼 내 책임을 대신해 주기 때문이다. 그 권위를 인정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괜찮다. 그 책임을 자신이 감당하면 된다. 권위가 책임지는 순서라는 말은 결국 하급자들이 상급자들에게 더 큰 책임을 요구할 수 있는 강력한 무기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더 중요한 메시지가 따로 있다. 성장과 발전의 이유며 그 방법론이다. 더 많은 연봉을 받거나 승진하고 싶다면 그만큼 더 큰 책임을 감당하면 된다. 그만큼 자기 권위가 더 높아질 것이다. 권위가 책임지는 순서인 까닭이다.

이 책을 한 문장으로 소개할 수 있다. ‘고객은 상급자다’가 그것이다.

이 책으로 하급자는 상급자의 권위를 인정해야 할 이유를, 상급자는 그 권위를 ‘권위 있게’ 주장하고 인정받아야 할 이유를 깨달을 것이다. 전자도 어렵지만, 후자가 훨씬 더 어렵다. 사랑하기는 쉽지만, 사랑받기는 어려운 것과 같다. 하지만 그 어려운 걸 저자는 해냈다. 직장만이 아니라 가정이든, 학교든 상급자와 하급자 사이의 갈등이 존재하는 한 이 책은 시대와 장소, 문화를 초월할 것이다.

 

박상준 기자  sjbak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