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사회/정치/경제
안중근 의사 순국 113주기 추모식 26일 열려

안중근 의사 순국 113주기 추모식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열렸다. 

안중근 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만주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에게 총을 쏴 3발을 모두 명중해 사살하고 현장에서 체포됐다. 조국의 완전 독립과 동양 평화의 정착을 주장했던 안중근 의사는 1910년 2월 14일 사형을 선고받고 3월 26일 순국했다.

사진 = 세계성씨연맹 안영숙

안중근의사숭모회 주관으로 열린 추모식에는 박민식 보훈처장, 김황식 안중근의사숭모회 이사장, 안응모 안중근의사숭모회 부회장, 독립유공자 유족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사진 = 세계성씨연맹 안영숙

추모식에선 올해 3회째를 맞은 '안중근 동양평화상' 시상식도 함께 진행됐다. 수상자로는 안 의사 학술연구에 공헌한 신용하 서울대 명예교수가 선정됐다. 

사진 = 세계성씨연맹 안영숙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