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투고
【감상】 시 - 우산의 착각

우산의 착각

태 종 호 (한민족통합연구소)

 

긴 가뭄 끝에  비가 내린다.
우산들이 환호한다.
각양각색의 우산들이 초조하게
주인의 낙점을 기다린다.

오랜 시간 밤낮으로
절치부심 하던 우산들이
주인의 눈도장을 찍기 위해
저마다 무용담을 자랑한다.

나는 거센 소나기가 쓷아져도
비 한 방울 맞지 않게 하겠다.
나는 태양의 자외선까지
차단해 피부를 곱게 지켜주겠다.
나는 특급 태풍도 막을 수 있고
핵미사일까지도 걱정말라고 
기염을 토한다.

정작 그 우산의 주인들은 이제
그들이 떠들어 대는 소리에는
별 감응이 없다는 사실을
우산들은 과연 알고나 있을는지.

2023년 계묘년 4월 5일 비 오는 날에...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