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학계/종교계
국립김해박물관은 가야국史 왜곡전시를 걷어 치워라

'식민사관청산 가야국史 경남연대'는 6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김해박물관은 가야국史 왜곡 전시를 걷어 치워라."라며  강력하게 성토했다.

사진 제공 = 식민사관청산 가야사 경남연대

성명서聲明書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김해박물관은 가야국史 왜곡전시를 걷어 치워라-

4356(2023)년 4월 28일부터 국립김해박물관에서 ‘가야-고대 동아시아를 살아 온 어느 왕국의 역사’란 제목의 한ㆍ일 교류 전시회가 열릴 예정이다. 2022년 10월 4일부터 12월 11일까지 일본 국립역사민속박물관(일본 지바현 사쿠라시)과 규슈 국립박물관에서 같은 내용의 전시회가 2023년 1월 24일부터 3월 19일까지 열렸다. 즉, 일본에 갔던 가야국 유물 귀국전이 열린다는 것이다.

국립김해박물관 전시에서는 제목을 무엇이라 붙일지 알 수 없지만 ‘가야 - 고대 동아시아를 살아 온 어느 왕국의 역사’란 제목 자체가 수상하다. 가야가 미지의 어느 왕국이란 말인가?

《삼국사기》김유신 열전에 ‘후한건무십팔년 임인(서기42년)에 김수로왕이 '가락국'을 건국한 기록이 있다.

또《삼국유사》에 ’후한세조광무제건무십팔년임인삼월계욕일(서기42년 음력 3월)에 김수로왕이 나타나 그 달에 왕위에 오르고, '대가락국' 또는 '가야국'이라 이름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런데 일본 국립역사민속박물관 전시에서는 역사연표 끝에, “가야의 성립 시기에 대하여는 조선반도의 역사서 삼국유사(13세기 후반에 편찬)에 AD42년에 수로왕이 금관가야를 건국했다는 기술이 보여 더욱 검토가 필요하다.” 고 덧붙였다.

우리나라의 국호가 '조선반도라'는 말인가? 일본측이 이런 단서를 덧붙인 것은 서기42년 '가야국 건국'은 믿을 수 없기에 ‘검토할 대상’이므로 본문에 표시는 못하니, 참고로 알고나 있으라는 뜻이다. 가야국 유물을 대여(貸與)해 간 기관 치고는 매우 거만하기 짝이 없는 표현으로 우리 스스로 망신을 자초하는 꼴이다.

국립역사민속박물관은 '가야국'에 대해, 1세기 이전 낙랑군의 역사를 강조한 점, 1세기 가야국 건국 부정과 2세기 가야국史 서술을 생략한 점, 그리고 5세기에 대가야국이 왕성하게 주변지역을 통합해가며, 그 판도를 최대로 넓혀 낙동강 서안에서 섬진강 유역까지 달했다며 끈질기게 왜곡하여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는 '임나일본부설'에서 말한 임나 강역彊域을 경상도(낙동강)에서 전라도(섬진강)까지 확장시키려는 일본 측 음모가 엿보인다고 할 수 있다경상도에서 전라도까지 임나 강역을 넓히려는 시도는 그들이 일제 침략 초부터 숨겨 온 극우세력의 숙원과제였다. 이런 일본 극우세력에 동조하는 유형의 역사왜곡이 수정되지 않고, 반복 전시되는 한 더 이상  '가야국 유물'이 임나일본부설의 선전물로 악용되어서는 안 된다.

최근 ‘전라도 천년사’ 발간에서 남원을 ‘기문국’, 장수를 ‘반파국’, 해남ㆍ강진을 ‘침미다례’라는 ‘일본서기 식민사관 지명표기'가 문제가 되었고, 이를 지적한 시민사회단체들 저항에 부딪혀 출판기념회도 연기되었다.

그래서 국립김해박물관 전시회에 우리가 다음 사항을 요구한다.

1. 서기 42년 김수로왕의 가야국 건국을 명확히 기록하라!
2. 가야국은 임나가 아님을 뚜렷하게 밝혀라!
3. 《일본서기》에 근거한 임나 지명을 삭제하라.
4. '파사석탑'과 '흙방울 토기'를 기록하고 전시하라!

식민사관청산 가야국史경남연대 !!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영진 2023-04-06 15:54:59

    식민사관으로 왜곡ㆍ조작하여 전국 박물관마다 기록된 글ㆍ사진들을 하루바삐 고쳐야 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