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history 국내탐방
「갑오군정실기」 문화재 등록 예고- 220여 명 동학 농민군 이름과 활동 내용 새롭게 확인… 2011년 일본에서 환수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갑오군정실기」를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하였다. 

<갑오군정실기 전체 현황> *제공: 문화재청(이하 같음)

  「갑오군정실기」는 1894년 동학농민군 토벌을 위해 설치된 양호도순무영(兩湖都巡撫營)의 관련 공문서를 모아 작성한 필사본으로서,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동학농민군 참여자 명단 및 활동 내용이 새롭게 확인되는 등 학술자료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은 사료이다. 1895년 초에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10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 필사본: 인쇄에 의하지 않고 손으로 글을 써서 만든 책
  * 순무영: 변란이나 외적의 침입을 물리치기 위해 임시로 설치하여 운영했던 군영
  * 양호도순무영: 국왕 경호를 맡는 호위청과 경군(京軍, 조선시대의 중앙군) 병영인 장위영·용호영 등을 망라하여 구성하고 각 감사 및 군현 관아의 지방관 등을 지휘

  1~9책에는 1894년(갑오년) 9월 22일에서 12월 28일까지 날짜별로 정리된 의정부 및 순무영의 공문, 지방관의 첩보 등이, 10책에는 영에 머문 병사, 출진한 병사 및 공적에 대한 기록 등이 수록되어 있다. 특히 그간 확인할 수 없었던 220여 명의 동학 농민군 참여 인사들의 실명과 활동 내용을 새롭게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다.

< 갑오군정실기 1책 1권 본문 - 9월 22일 호위부장 신정희를 순무사로 임명하는 내용 등 >
< 갑오군정실기 1책 1권 본문 - 10월 5일 진어외영의 병방 장기홍이 첩보한 내용 등 >
< 갑오군정실기 1책 1권 본문 - 9월 30일 의정부에서 임금께 아뢰는 내용 등 >

 해당 유물은 지난 2011년 일본 궁내청으로부터 환수 받은 조선왕조의궤 등 150종 1,205책 중 이토 히로부미가 대출 형식으로 일본에 반출한 66종 938책 중 하나이며, 현재 국립고궁박물관(서울 종로구)에서 소장 중이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등록 예고된 「갑오군정실기」에 대하여 30일 간의 예고 기간 중 수렴된 의견을 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할 예정이다.

최기환 기자  factfulness00@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