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북 ICBM, '기습발사 가능' 고체연료로 재편되나

북한은 14일 전날 고체연료 추진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포-18형'을 시험 발사했다면서 3단 로켓의 분리 과정을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지난 2월 인민군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실물을 처음 공개한 이후 2개월 만에 첫 시험 발사한 신형 고체연료 ICBM은 크게 두가지 점에서 큰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액체연료의 경우, 고체연료에 비해  운반, 보관, 주입 등의 과정에서 노출되는 위험이 있기 때문에, 적의 레이더에 감지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그러나 고체 ICBM을 탑재한 TEL이 터널 속이나 숲속에서 있다가 나와 신속 발사할 경우 탐지 격파하는 '킬체인'이 무력화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또한 미국 본토 기습 공격 능력의 문제인데요 다수 전문가는 북한이 이번 고체 ICBM 시험발사에서 최대 출력을 낸다면 1만㎞가량은 비행할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앞으로 북한은 다양한 방식으로 몇차례 더 시험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으며 기존의 액체연료 기반인 화성 12,13,14,15,17형 등 중거리 이상 탄도미사일들을 모두 고체연료 기반으로 재편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유수연 기자  miracle2005@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