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투고
【감상】 시 - 낙화(落花) 3

낙화(落花) 3

 

태 종 호
(한민족통합연구소)

4월 19일 민주혁명 기념일에
또 한 송이 꽃이 졌다.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나화자 할머니가 세상을 떠났다.
아흔 두 살의 한 많은 생을
제대로 정리하지도 못한 채 
눈을 감고 말았다.

꽃 같은 나이 열네 살
꿈 많던 전라도 나주 소녀는 
고향산천 부모형제와 생이별하고
일본 “후지코시 도야마” 공장으로 
끌려가 강제노역에 시달렸다.

해방이 되고 정부가 서고
피해보상 소송을 내고 또 내고
2019년 법원은 “후지코시”에게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건만
최종결말을 보지 못한 채 갔다.

나라가 있는 듯 없는 것 같은
정의가 살아있는 듯 죽은 것 같은
어지러운 이 세상에 맺히고 맺힌
피멍울 응어리를 풀지도 못하고
또 한 송이 고결한 꽃이 졌다.

 

2023년 4월 20일 나화자 할머니를 애도하며.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