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재난&대비
한국 온난화, 세계 평균보다 빠르다

한국이 기후변화에 어떻게 적응하고 있는지 담은 정부 보고서가 처음 발간됐습니다. 환경부는 '대한민국 기후변화 적응 보고서'를 4월 19일 기후위기적응센터 홈페이지(kaccc.kei.re.kr)에 공개하고 국문과 영문본 책자로 발간했습니다. 


보고서에는 한국 온난화 속도가 세계 평균보다 빠르다고 적시됐습니다. 1912년부터 2020년까지 109년간 한국 연평균기온 상승 폭은 1.6도로 세계 평균(1.09도)보다 컸습니다. 표층 수온은 1968~2017년 50년간 1.23도 올라 상승 폭이 세계 평균(0.48도)의 2.6배에 달했습니다. 1989~2018년 연간 해수면 상승 폭은 2.97㎜로 세계 평균(1.7㎜)보다 1.2㎜ 컸습니다. 

보고서는 기온 등의 상승과 함께 "폭우와 폭염, 겨울철 이상고온, 한파의 강도가 강해지고 빈번해지고 있다"라면서 "2012~2021년 10년간 기후변화와 연관된 자연재해로 인한 경제 손실이 3조7천억원이며 복구 비용은 손실의 2~3배에 달한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대한민국 기후변화 적응보고서는 2015년 합의된 파리협정에 따라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이 당사국에 적응보고서 제출을 권고함에 따라 올해 3월 만든 보고서로 우리나라 외에도 영국, 호주 등 50여개 국가가 적응보고서를 제출했습니다. 

유수연 기자  miracle2005@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