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미래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 도서 400권 기증환자와 보호자의 심리적 안정에 도움을 주고자

교육 출판 전문기업 미래엔은 "지난 19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 아동도서 300권, 성인도서 100권 등 총 400권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미래엔은 환자 및 보호자의 스트레스 완화와 심리적 안정에 도움을 주고, 병원 의료진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고자 이번 도서 기증을 진행했다. 기증 도서는 입원 환아들을 위한 초중등 대상의 학습만화, 그림책, 명작 논술 등 미래엔의 아동 출판 브랜드 아이세움 도서 300권과 인문, 경제경영, 자연과학, 소설, 에세이 등 미래엔 성인 출판 브랜드 와이즈베리, 북폴리오의 인기도서 100권으로 총 400권이다.

이번 기증 도서들은 서울성모병원 본관 19층에 마련된 ‘박금애 도서휴게실’에 비치된다. 환자 및 보호자, 별관(호스피스), 간병인, 교직원 모두 도서 이용이 가능하다.

미래엔 신광수 대표이사는 “환자분들과 의료진들이 독서를 통해 일상의 활기와 쉼을 찾길 바란다”며 “미래엔은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필요한 곳에 도움이 닿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성모병원 자원봉사센터 팀장 목덕이 젬마 수녀는 “이번 도서 기부를 통해 코로나로 침체했던 도서휴게실이 새로운 활기를 찾고, 어려운 시기를 딛고 회복하는 환자와 가족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는 마음의 안식처가 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한편 미래엔은 지난해 12월 가톨릭대학교 가톨릭중앙의료원에 소아 환우 치료비 및 연구기금 후원 목적으로 기부금 5억원을 전달했으며, 지난해 10만 여권의 도서를 NGO 단체를 통해 취약계층 아동 및 소외된 이웃에게 기증했다.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