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history 국내탐방
[예언지명] 용담댐의 전설 "물이 차면 용이 승천한다"마을주민들도 몰랐던 용담 지명의 실체

용담댐이 건설되고 그 위용을 드러낸 용(Dragon) ! 선현들은 이러한 미래의 댐건설과 물이 차오르는 모습까지 보고 지명을 지었던 것일까?

용담댐은 전라북도 진안군과 무주군 사이에 위치해 있는데, 금강 상류를 막아 건설한 다목적댐이다. 댐의 규모로는 우리나라에서 5번째로 크다. 1992년 11월에 착공되어 장장 10년에 걸친 공사 끝에 2001년 10월에 준공되었다.
  
금강 상류에 위치한 용담댐은 홍수조절을 통한 중·하류의 홍수피해 경감, 전주권(전주, 익산, 군산시) 등에 부족한 용수문제 해결, 수력발전시설에 의한 전력자원의 개발, 수자원의 효율적인 관리 등을 목적으로 건설이 추진되었지만 댐의 완공과 함께 많은 반대 급부도 감수해야 했다.

즉 물이 차면서 1개 읍, 5개 면 68개의 마을 36.24㎢의 광활한 면적이 수몰되었고, 수백년을 지켜오던 고인돌과 선돌, 고분군, 기와, 가마터, 관아, 향교, 서원, 비석, 사찰 등 문화재가 소실되었다. 아울러 1200종 1억 마리 이상의 곤충이 수장되었으며, 2864세대 1만 2천600여명의 수몰민이 고향을 등지고 떠나갔다.

진안 용담댐과 용담호. (사진= 전북일보)

 
선인들의 선견지명(先見之明)이 그대로 들어맞은 지명(地名)의 신비

흔히들 나라이름과 지명(地名)은 그 나라 민족의 혼(魂)이라고 한다. 특히 지구의 혈자리 한반도의 고을고을에는 독특하고 고유한 지명이 있는데 이는 단순하고 우연히 지어진 것이 아니라, 지리에 달통한 지도지사(地道之師)가 그 땅기운을 보고 지은 것이라고 전한다.

그런데 이러한 선인들의 선견지명이 얼마나 정확했느냐 하는 것이 1970년대 이후 각종 댐 건설과 간척사업 등 잇단 국토개발과 함께 그 지명 그대로 현실화됨으로써 드러나게 되었다.

가장 비근한 예가 충북 청원군에 들어선 청주 국제공항의 경우이다. 비행기가 착륙하는 활주로의 끝에 있는 동네이름이 청주시 강서동의 비하리(飛下里)이고, 항공기가 바람을 일으키고 이륙하는 방향으로 난 마을이 충북 청원군 북일면의 비상리(飛上里)였다.

수만평에 펼쳐진 청주공항의 활주로가 그 지명을 지은 선인들의 선견지명 그대로 비상리와 비하리를 축으로 난 것을 알게 된 후세의 많은 사람들이 감탄과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였던 것이다.
 
무주 용담(龍潭)도 땅 이름 그대로 되었다
 
그런데 이러한 선인들의 선견지명은 용담(龍潭)이라는 지명에도 그대로 맞아떨어졌다. 용담이란 용 용(龍)자에 못 담(潭)자의 지명으로 ‘용이 자리를 틀고 있는 깊은 연못’이란 의미를 지닌다. 

용담댐이 생기기 전에는 용담면에 살고 있던 주민들은 왜 이곳의 지명이 못 담 자가 들어가는 용담인지 실감나게 알지를 못했다고 한다. 다만 주위의 안천과 주천과 정천이라는 내 천(川)자가 들어가는 마을의 골짜기에서 물이 흘러나와 용담면에서 하나로 만나 작은 강을 이루어 금강 하류로 흘러 들어가는 것을 봐 왔을 뿐이다. 이처럼 용담댐이 생기기 전에 용담면에는 작은 강이 흐를 뿐이었다.

 그런데 이곳에서 92년부터 댐이 건설되기 시작했다. 그리고 10년의 세월이 흐른 뒤에 댐이 완성되자 금강의 상류에는 댐과 함께 거대한 연못이 생기게 되었다. 이렇게 되자 주민들은 이곳의 지명을 깊은 연못을 뜻하는 담(潭)자가 들어가도록 지었던 선인들의 선견지명에 감탄하였던 것이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댐이 완성되고 물이 수몰지역에 차 오르자 용담이라는 말 그대로 용(龍)의 형상이 나타났다는 사실이다. 그것은 비행기를 타고 하늘에 올라가 용담댐을 내려다 본 조종사의 입에서 터져 나온 증언이었다. 즉 하늘에서 용담댐 주위를 내려다보면 이 계곡 저 계곡으로 물이 굽이굽이 차 오른 것이 마치 힘차게 하늘로 승천하는 용의 모습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2020년 8월 현재의 구글 지도로 본 용담댐과 주변 모습>


용담댐이 위치한 회룡(回龍)마을의 전설
 
취재진은 용담댐을 돌아보며 또 하나의 놀라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그것은 장차 이곳 용담에 거대한 연못이 생기고 나서, 그 연못에 물이 가득 차게 되면 드디어 용이 하늘로 오른다는 마을의 전설이었다.

 용담댐 주위에는 용(龍)자가 들어가는 마을이 2개가 있는데 하나는 와룡(臥龍)리이고 다른 하나는 회룡(回龍)리였다. 특히 댐 바로 아래에 있는 마을이 회룡 마을이었는데, 이 마을에서 만난 문윤종(文允鍾, 79세) 옹(翁)은 대대로 구전되어 내려오는 전설을 이렇게 들려주었다.
 
 “현재 용담댐은 월계리를 비롯하여 와정리, 왕덕골, 송풍리 등 몇 개 마을에 걸쳐 위치해 있는데 우리 회룡 마을도 상당부분 댐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저희들이 볼 때 용담댐이 우리 회룡마을에 건설되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닙니다. 우리 회룡마을은 자연부락의 명칭입니다. 그러면 왜 마을 이름이 돌 회(回)자, 용 용(龍)자의 회룡이냐?

 용은 가상의 동물 아닙니까? 그런데 만일 용이 산다면 과연 어디에 살겠습니까? 수심(水深)이 가장 깊은 연못 한 가운데 살지 않겠어요? 우리 마을의 전설에 서천동류(西川東流) 그러니까 물이 부락의 서쪽에서 동쪽으로 흘러 내려가 금강과 합해지는 곳에 큰 연못이 생기게 되는데 그 연못의 물이 가득 차게 되면 용이 돌고 돌아 하늘 높이 승천(昇天)한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 마을의 이름이 회룡 마을입니다.”
 
 태풍 루사로 인해 단숨에 물이 가득 차게 된 용담댐 (2002년)

 문윤종 옹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는 이렇게 계속되었다.
 “이곳에 댐의 건설이 본격 추진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옛 사람들이 붙인 용담이라는 이름 그대로 큰 연못이 되었다는 것에 놀라움과 신비감을 금치 못했습니다. 그런데 댐의 건설은 그렇게 순탄하게만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용담댐이 위치한 금강 상류지역의 전라북도와 중류지역의 충청남도 사이에 물을 확보하기 위해 분쟁이 벌어진 것입니다. .... 댐의 완공과 더불어 용담댐에 물이 가득 차기까지는 장장 7년 정도 걸릴 것이라고 예측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느닷없이 2002년 태풍 루사가 비를 몰고 오면서 댐이 준공된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한순간에 용담댐의 물이 차버린 것이 아니겠습니까?”

댐의 물이 가득 차게 되면 드디어 용이 하늘로 승천한다
용담댐의 만수(滿水)와 용의 승천(昇天)! 이는 과연 무엇을 암시하는 것이며 어떤 사건을 상징하는 것일까?

독일전 2002.6.25 (서울)

자료 출처 : 월간개벽 발췌 및 재정리

박지환 기자  youcontents@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야호 2020-08-09 22:44:22

    기사 승인일은 오늘인데
    태풍 장미가 올라오고 있는데
    태풍 루사 이야기는 무슨 말인가요
    기사 좀 성의있게 작성하시오
    기자들 욕 먹게 하지 말고
    ㅉㅉㅉ
    이런 기사는 쓴가 아니고 어디서 베꼈는데
    본인은 읽어보지도 않은 듯 성의가 없어보이네요   삭제

    • 야호 2020-08-09 22:40:05

      기사를 쓰다가 만듯 성의없어 보입니다   삭제

      • 도락주 2020-08-09 16:52:19

        흥미 있는 기사 고맙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