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역사
일본서기 숭신 65년조가 눈에 거슬리는 주류역사학계가 한 일

일본서기 숭신 65년조에는 임나의 위치에 대해서 처음으로 밝히는 기록이 있다. 

「임나국이 소나갈질지를 보내어 조공하였다. 임나는 축자국에서 2천여 리 떨어져 있고, 북은 바다로 막히고 계림의 서남에 있다. 任那國 遣蘇那曷叱知 令朝貢也 任那者 去筑紫國二千餘里 北阻海 以在鷄林之西南」 일본서기 숭신천황본기 65년조

 ‘일본서기’에서 임나의 위치를 가장 구체적으로 말하는 구절이다. 임나의 위치를 규정하는 세가지 조건을 얘기하고 있다.  ‘축자국’에서 2천여 리 떨어져 있고, 북쪽은 ‘바다’로 막혀 있고, ‘계림(신라)’의 서남쪽에 있다는 것이다. 

①축자국에서 2천여 리 떨어져 있고 (去筑紫國二千餘里)
②북은 바다로 막히고 (北阻海)
③계림의 서남에 있다. (以在鷄林之西南)


위와 같이 <삼국지 동이 왜인전>을 보면 큐슈에서 2000여리를 역산하면 대마도가 되어 임나가 대마도가 됨을 알 수 있다. 이 문장과 부합하는 곳은 바로 대마도다. 민족사학계에서는 이병선 교수 등 다수의 학자들이 임나의 위치를 대마도로 보고 있다.  이런 기사를 보면 임나는 대마도에서부터 발원한다. 이후 큐슈나 오카야마 설 등이 나오는 것은 연대적으로 임나의 확장과 이동을 따져보는 것이 좋다. 어찌되었든 민족사학계는 여러 충분한 근거를 통해서 일본열도로 보고 있다. 

 임나는 “북쪽은 바다로 막혀(北阻海)” 있기 때문에 한반도 남부가 될 수는 없다.  조(阻)자는 막히다라는 뜻이다. 다른 뜻으로 해석될 수가 없다.

그러나 이를 대마도가 아니라 어떻게든 임나를 한반도 남부로 억지 주장을 펴기 위해서는 이 부분을 다른 방식으로 돌려야 했던 강단사학계는 그런 여지를 두기 위해서 무던히 애를 썼다.  그들이 대마도가 아니라고 하는 여러 방법들이 있는데 이를 한번 정리해보자.

먼저 일본 학계의 몇 명의 해석을 보자

일본의 관학자 미시나 쇼에 (三品彰英)는 '북조해'의 주어를 임나가 아닌 '축자국'으로 바꾸어 해석하였다. 그러나 동일한 문장 내에서 앞뒤 주어를 바꾸어 해석한다는 것은 무리가 있다. 이런 무리를 아끼지 않은 것은 '북조해'를 그대로 해석하면 한반도 남부가 임나가 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일제 식민사학자 쓰에마쓰 야스카즈(末松保和)는 去筑紫國二千餘里 北阻海 以在鷄林之西南과 같이 北을 앞 문장에 붙여 해석함으로써 한반도 남부에 임나를 설정하려 했다. 

"去筑紫國二千餘里   阻海以在鷄林之西南" 

이것 역시 억지 해석이다. 그대로 해석하면 한반도 남부가 되지 못하기 때문에 이렇게 저렇게 해보는 것이다. 
 

그럼 우리 학계는 어떤가? 

"편찬자가 잘못했다" (한국사데이터베이스)

국사편찬위원회의 한국사데이터베이스의 '북조해'에 대한 주석을 보자.

"북쪽은 ~ 막혀 있으며 : 임나의 북쪽이 바다로 막혀 있다는 것은 『日本書紀』 찬자의 잘못인 듯하다. 한편 이 구절을 근거로 임나를 오늘날의 對馬島로 비정하는 예도 있다(田溶新, 『完譯 日本書紀』, 一志社, 1990, p.104)."


차마 번역을 다르게 하지는 못하고 일본서기를 편찬한 사람이 잘못한 것으로 돌렸다.  이런 주장은 일본에서도 못한 것이다. 이쯤되면 자신들과 맞지 않으면 모든 책의 내용은 글쓴기,편찬자의 잘못이라고 하면 되는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치명적인 오역을 택한 동북아역사재단

동북아역사재단 <일본서기 번역서>는 "북쪽은 바다로 막혀있다"라고 번역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북으로 사이에 두고"로 번역를 왜곡했다"사이에 둔다"는 한자는 없다.  임나를 한반도 남부에 비정하고 싶은 마음이 강하다보니 이렇게 번역을 왜곡했다. 의도적인 오역으로 의심된다. 

정공법을 택했으나 악수를 둔 이도학 교수 

이도학 교수는 11월 5일 남원 지리산 소극장에서 열린 남원시 가야역사 학술행사에서 이 일본서기 기사에 의하면 임나는 대마도가 맞다고 말했다. 

"이 기사(일본서기 숭신 65조)에 의한다면 임나는 지금의 대마도가 맞습니다." 

이도학 교수는 숭신 65조 기사에 의하면 대마도가 맞다고 주장했다. 물론 이는 먼저 단정을 하고 이어서 부정하는 어법을 쓰기는 했지만 중요한 것은 숭신65조를 놓고 보면 대마도라는 것을 인정한 것이다.  

임나=대마도설을 아예 학설조차 없는 듯이 논문에도 인용하지 않는 학계는 반성해야할 것이다.  일본서기에 있는 임나에 대한 정확한 위치 기록을 가지고 주장하는 쪽이 소수 설이 되어있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 게다가 이런 주장은 한국입장에서는 오히려 반갑게 받아들영야 하는 주장이 아닌가

이도학은 그러면서 이어서 "그러나 이껀은 간단하게 해결될 것은 아니다"라고 하면서 광개토태왕비문에 나오는 임나가라 이야기로 연결했다. 그러나 고구려군이 왜군을 추격하면서 들어간 '임나가라'는 대마도일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임나는 대마도라고 하면서 임나가라는 대마도가 아니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참고 기사] 광개토태왕비문 속의 '임나가라'는 어디일까? http://www.hmh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8130 

결론은 임나는 이당시 대마도였다. 이를 부정하려고 일본학계,한국학계가 무던히 애를 쓰고 다른 해석을 가해왔다. 의도적으로 의역을 가장한 오역을 하기도 했다.  그만큼 이 숭신 65조 기사에 대해서는 임나는 한반도 남부라고 주장하는 학계에서는 눈에 가시였던 것이다.  

지금 우리 가야사 주류학계는 임나10국이니 7국이니 하면서 임나의 지명,국명들을 한반도 남부에 모두 배치하려고 혈안이 되어있다. 합천 다라국과 남원 기문국의 문제도 같은 맥락이다. 
문제는 임나의 위치이지 일본부의 성격 문제가 아니다.

임나는 어디에 있었나? 대마도에서 부터 그 해법을 찾아야 한다.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부루태자 2021-11-22 22:18:40

    선생님! 게시한 글 중에서
    ["편찬자가 잘못했다" (한국사데이타베이스)] 의 한국사데이터베이스 어느 곳으로 찾을 수 없습니다. 어디에서 찾아 볼 수 있는지요 궁금합니다. 동북아역사넷에는 숭신65년조의 내용은 찾아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삭제

    • 식민사학 타도 2021-11-11 22:49:57

      강단사학계의 교육을 받은 이들의 말에 의하면 김해는 옛날에 강이 아니라 바다였고 고대인들은 강도 바다로 봤다고 합디다. ㅍㅎㅎㅎ 아주 아전인수격으로 지들 마음대로 자기들 주장에 맞게 역사를 각색하는 건 저들의 특기죠.   삭제

      Back to Top